top of page

Animal Farm


감탄했다. 동물을 통해 작가의 메세지를 디테일하게 보내는, 이게 바로 우화의 매력이구나.

'동물농장'은 '사회주의=마르크스' 라고 밖에 알지 못하는 무식한 나에게 러시아 사회주의혁명과 그 부패의 과정, 문제점을 한눈에 일깨워준 책이다.

농장주인 Mr. Jones는 러시아 황제 키놀라이2세

돼지 Napoleon은 스탈린 독재자,

Snowball은 트로츠키라는 제2인자,

풍차짓기는 역사 속 댐건설에 비유되었고, 피의 숙청은 실제로 이루어졌다.

이 책의 악당은 돼지들이다. 하지만 난 전적으로 돼지들의 잘못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돼지들도 처음부터 악당은 아니었다. 돼지를 악당으로 만든 것은 '어리석은 대중'이다.

혁명 후 돼지들은 다른 동물들에게 글을 익히도록 한다. 하지만

염소 Muriel, 당나귀 Benjamin, 암말 Clover를 제외하고는 제대로 글을 익히지 못한다.

Boxer은 맹목적으로 돼지를 추앙한다.

그런 상황에서 돼지들은 다른 이들이 얼마나 우스워 보였을까.

'착하고 지혜로운' 돼지였다면 역사는 달라졌겠지만,

욕심이 없는 돼지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다.

이 책을 덮고 난 후 한 가지 생각이 강하게 든다.

" 권력에는 견제세력이 필요하다. "

민중들 삶의 수준이 급속도로 추락한 계기가 Snowball의 추방이다.

Boxer는 이에 놀랐지만, 그럼에도 Napoleon에게 복종하고 혼심을 다해 '열심히' 일한다.

그에게 남겨진 최후는 도살장이었음에도.

이 캐릭터에 많은 애정을 느끼는 것은 Boxer가 나의 모습과 닮았기 때문이다.

성실하게 살아야 한다고 교육받았고 그렇게 맹목적으로 자녀들을 교육한다.

그렇게 사회 체제에 복종한 우리에게 남은 최후는 무엇일까.

Snowball이 추방당했다면, 그 견지세력이 되어야 하는 것은 민중이다.

우매한 대중에서 벗어나야 독재의 횡포를 막을 수 있다.

마지막에 돼지인지 사람인지 구분하지 못한다는장면을 통해

독재체에 아래서는 사회주의나 자본주의나 다를 게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독재라는 게 박정희 대통령 시기만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정치에 무관심한 나같은 사람이 많을 수록, 은밀한 독재가 이루어질 것이다.

ps.

이 책을 계기로 러시아 역사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러시아에서 혁명을 일으켰던 레닌은 아직까지 존경을 받고 있는 인물이지만, 스탈린 상은 다 철거된 상태라고 한다.

레닌이 죽을 때 유언으로 '스탈린'에게는 권력을 절대 넘겨주어서는 안 된다고 했으나 그 말을 했을 땐 이미 늦은 상황이었다. 역사의 '만약'은 없다고 하지만 만약 레닌이 오래 살았다면 그는 괜찮은 인물로 남았을까?

27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