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The old man and the sea


작년보다 재작년보다 그리고 10년 전 보다 개화시기가 더 빨라지는 꽃들을 보며 2023년의 여름은 얼마나 더워질까 살짝 두려워진다는 생각이 스칠 때 이 책을 만났습니다.

중학교 때 읽으면서 '도대체 이 책은 왜 베스트셀러가 됐을까?'란 생각을 지울 수 없게 만든 ‘미궁의 책’을 나이가 40대 중반에 들어서는 지금 다시 읽으면서 아! 베스트셀러를 넘어서 스태디셀러가 될 수 밖에 없는 책이구나!를 느꼈습니다. 상남자이고 거칠고 고집이 쎄서 말이 전혀 통할 거 같지 않은 노인과 바다 뒤의 헤밍웨이는 문장을 간결하게 쓰기로 유명합니다. 문장은 간결하면 할수록 그 의미가 분명해지고 다른 해석의 여지가 없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신기합니다. 곱씹으면 곱씹을수록 다른 맛을 내는 김치처럼 알싸하지만 시원하고 그리고 속은 따뜻해집니다. 거장은 거장인가 봅니다.

전체 줄거리는 모두 다 아시는 그 내용입니다. 더도 덜도 제가 수식어를 여러 개 붙일 필요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김치 같은 마법의 약이 뿌려져 있습니다. 자신보다 더 거대한 청새치를 낚는다는 그 의미가 내게 무엇을 의미했나?를 생각해보면 수많은 인생의 성공과 실패 가운데 다른 사람들이 성공이라고 하는 것, 실패라고 하는 것이 내게 정말 성공이고 실패였는가를 다시 생각해보게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제가 고백할 일은 머리와 마음은 감동을 받았지만 행동이 덜 익었는지 노인과 바다를 읽고서는 ‘그래! 내가 실패했더라도 혹은 상대가 실패했더라도 그걸 인정하고 마음으로 바라보아야지’라고 결심하고선 아들이 제가 시킨 심부름을 잘못 했을 때 “아이고, 내가 몬 산다~!”라고 말해버렸습니다. 이 기회에 ‘아들아! 미안하다! 씁!’

당신이 어떤 역할에 몰두하고 있지만, 좀 더 일상적이고 아주 사소하고 아주 부분적인 일들에 있어서 마음 속에서 해결해야하고 돌아볼 기회를 갖고 싶다면 노인과 바다의 ‘사자’를 통해 용기를 얻어가실 수도 있습니다. ^^


추신 ~ 영어낭독 모임의 다음 책은 동물농장을 읽은 후 파리대왕을 읽습니다.

이 글을 쓴 이유는 바람님께서 쓴 '총,균,쇠'의 아성을 넘을 수 없어서입니다. ^^



47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