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노인과 바다> 작가 헤밍웨이를 찾아 키웨스트(Key West)를 가다 (부제: 헤밍웨이의 고양이들)

노인과 바다를 쓴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 (Ernest Hemingway)의 집이 있는 플로리다, 키웨스트 (Key West)



섬을 가보고 싶었다. 마침 친구들과 같이 헤밍웨이의 집이 있는 키웨스트를 향해 출발했다.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즐거운 여행이었다. 마이애미에서 렌트카를 해서 키웨스트까지 운전해서 가면 되는데 (약 4시간?) 키웨스트를 가는 도중에 키라고 (Key Largo), 이슬라모라다 (Islamorada), 마라톤 (Marathon), 로어키스 (Lower Keys)의 섬들이 있는데, 전부 연결이 되어있어서 아름다운 바다를 보면서 드라이브를 할 수 있다. 운전내내 온통 푸른 옥색 빛의 바다가 보이는 환상적인 드라이브였다.


마지막 도착점이 키웨스트인데, 여기는 관광지느낌이 좀 많이 나긴 했다. 여하튼, 여행목표가 키웨스트에 있는 헤밍웨이가 살던 집에 가는 것이어서 다음날 바로 방문했는데, 이곳에 예전 헤밍웨이가 키우던 고양이들이 살고 있단다. 헤밍웨이의 고양이들이 여기저기에 꽤 많이 살고 있었다. 헤밍웨이의 침대위에서 관광객들이 오던지 말던지, 잠자고 있던 고양이, 문앞에서 문 열어달라고 있던 고양이, 물먹는 고양이, 그리고, 우리가 벤치에 앉아 있자 거리낌없이 무릎위에 올라오는 고양이도 있었다. 나중에보니, 그 고양이는 다른 관광객이 그벤치에 앉으니 또 무릎으로 올라가는 걸 보니, 그곳이 본인 자리인 것 같았다.


지도를 보고 쿠바가 정말 가까이 있는 것을 알았다. 인상적이었다.


마이애미도 의외로 컬러풀하고 바다도 푸르고, 키웨스트로 가는 길도 정말로 아름다왔다. 나의 글쓰는 표현력의 부족함을 느낀다. 나의 버킷리스트 장소 중의 하나였는데, 한번 더 가보고 싶은 곳이 되었다.







4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목적 없는 안부의 목적

지난 12월. 코로나를 핑계 삼아 3년만에 한국에 들어갔다. 오랜만에 가는 것이지만, 2주의 기간으로 길지 않게 잡았다. 양가 부모님을 모시고 각각 제주와 설악을 여행하고, 그동안 잊었던 한국의 추위에 의도치 않은 발동동 춤을 추더라도 펑펑 쏟아지는 눈을 맞으러 빙판길을 헤메고 돌아다니겠다고 다짐을 하고 갔다. 인천공항. 호기 좋게 렌트한 최신 출고 차량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