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상반기 최고 화제-TED talk 모임

2023년 상반기 최고의 화제 모임 테드톡 1기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부트캠프부터 시작해서 마지막 생존하신 분은 9분 이신데 AK님의 탁월한 기획과 운영으로 최고의 화제를 몰고 온 테드톡. 궁금하시죵?


저의 개인적인 모임 후기를 들려드릴께요. 운영방식은 모임소개에 AK님이 소개해놓은대로 회원들이 추천한 테드톡을 듣고 일주일에 3번 이상 슬랙에 녹음기능을 이용해서 올립니다. 그리고 내용에 대해 주 1회 이상 영작도 올리지요. (부트캠프 2주동안은 매일 해야합니다) 이 모임의 취지는 영어 공부를 하는 습관을 들이자 였습니다.



한달 넘게 테드톡 모임을 진행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역시 영어공부의 습관화였습니다. 강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 잠시라도 시간을 내서 스크립트를 보며 스피킹을 하고 슬랙에 녹음을 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듣기와 말하기를 하게 됩니다. 특히 슬랙에 녹음을 하게 되면 내가 말한 내용이 자동적으로 스크립트로 생겨나는데 원래 원고와 나의 발음을 비교해 가면서 어떤 발음을 내가 잘못하고 있는지 체크할 수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영작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듣기, 말하기, 쓰기 연습이 되었지요.


영어공부도 영어공부지만 저는 더 좋았던 것이 다양한 테드 톡을 듣는 것이었습니다. 보통 제가 관심있는 분야를 듣는 경우가 많은데 회원분들이 올려주신 테드톡을 들으며 다양한 주제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총 올라온 테드톡이 21개의 테드톡이 올라왔는데요. 그 중에서 회원들의 투표로 고른 베스트 테드톡은 다음과 같습니다.


Inside the mind of a master procrastinator

What makes a good life? Lessons from the longest study on happiness

Is our universe the only universe?

3 myths about the future of work (and why they’re not true)


마지막 모임 때에 시간 관계상 첫 토픽에 관한 생각만 나눌 수 있었습니다. 미루는 습관에 관한 테드톡은 재미있는 연설로 유명한 Tim Urban의 강연이었는데 유머스럽게 한 그의 강의가 저희 모임 회원들에게도 가장 인상깊었던 강연이었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 모임에서는 함께 미루는 습관을 이기는 팁을 나누었습니다.



저 뿐 아니라 이번 모임을 참여하신 많은 분들이 영어 발음 연습을 하는 시간이 생겼고 다양한 주제로 관심 분야가 넓어진 것이 가장 큰 성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 북클럽 나란은 이처럼 서로에게 좋은 인사이트와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번 테드 톡 모임을 통해 개인적 성장은 물론 함께 할 때 생기는 시너지까지 느낄 수 있어서 즐겁고 보람된 시간이었습니다. 이런 좋은 모임을 운영해주시고 기획해주신 AK님께 감사드리고, 다음 테드톡 모임 2기에는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하여 좋은 경험을 이어나가면 좋겠습니다.

111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방장을 포함한 수준높은 낭독 클래스!

1984를 읽고 서평도 남겼는데요! 지금까지 저는 원서읽기 독서를 해오면서 이렇게 수준높은 멤버들과 같이 공부하기는 처음입니다. 물론 깨알같은 글씨의 300페이지가 넘는 죠지오웰의 어려운책을 읽어내기란 마치 수험생이나 고시생이 밤을 밝혀가며 인내하며 책을보듯.. 그 수준에 조금이라도 누가 될까봐 노력을 많이 했지요. 모든 멤버들이 하나같이 수준높은 토론의

The Midnight Library May 23rd to July 18th

It was such a nice experience. It's probably my 6th or 8th book in Naran Club. Now I feel confident finally to say I'm progressing pleasurably. I couldn't even remember how I got this club at first bu

Animal Farm 연극 같은 낭독

처음으로 낭독 모음에 조인했습니다. 처음 마이크 켜고 읽을때는 떨려서 낭독하는 동안 숨이 가파왔습니다. 쇼츠에 드라마같은 자극적인 영상만 보다, 천천히 가는 책을 읽으려니 첨엔 가물가물 했습니다. 하지만 역시 책은 3분의 1일 넘어가는 지점에 저를 몰입시켰습니다. 각 인물들의 상황에 감정이입이 되면서 낭독을 할때면 박서에게서는 강인하고 우직한 목소리, 몰리

Comments


bottom of page